”하루 평균 13건씩 절도 피해” 그래도 이익이라는 ‘이 매장’

댓글 25

김모씨(43)는 대전에서 6년째 24시간 무인 아이스크림 판매점을 운영하고 있지만, 끊이지 않는 절도 사건으로 인해 큰 고민을 안고 있다.

그는 무인 운영 매장의 경우 실시간 감시가 어려운 상황인데, 적발되더라도 몰랐다 등의 이유를 대면서 발뺌하면 풀려나기 때문에 막는게 쉽지 않다고 말했다.

더불어, 매월 십수건의 발각 사례가 있을 뿐만 아니라, 알게 모르게 훔치는 경우도 많을 것이라고 근심을 드러냈다.

무인점포 도난
출처-news1

김씨는 관리가 쉽지 않지만 오랜 기간 영업을 계속하는 이유에 대해 말했는데 “실제로 로스율(손실률)은 절도로 인해 큰 영향을 받을 수 있지만, 높은 인건비와 비교할 정도는 아니다. 오히려 인건비가 증가하면 앞으로 무인점포도 함께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생각을 전했다.

늘어나는 무인점포

분석에 따르면, 최근 도심이나 주택가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무인 아이스크림 판매점이 급증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 팬데믹 이후 이러한 점포들이 더욱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데, 이는 경영상 어려움과 급증한 인건비 부담이 연결되어 있는 결과로 분석되고 있다.

13일 공정거래위원회는 주요 무인 아이스크림 판매점 프랜차이즈인 더달달, 응응스크르, 픽미픽미아이스 등의 가맹·직영점 신고 추이를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무인점포 도난
출처-news1

2018년에는 267곳에 그쳤던 점포 수는 2019년에는 425곳, 2020년에는 1178곳, 2021년에는 1405곳으로 빠르게 증가했다.

3년 안에 5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보이는데, 소규모 프랜차이즈나 개인 창업까지 추가된다면, 점포 수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경찰청에 따르면, 2021년 3월부터 작년 6월까지 무인점포 절도 사건이 6344건 발생하여 일 평균 13건씩이나 발생했다는 문제가 있다.

세종에서 무인점포를 운영하는 26세 이모 씨는 “ 현금통을 뜯어가는 강도처럼 행동하는 사례도 있지만, 대부분은 초등학생들이 아이스크림을 훔치는 등 소량의 물품을 몰래 가져가는 경우”라고 밝혔다.

인건비 부담이 원인

‘인건비 부담’으로 인해 무인점포 수가 점차 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2019년부터 올해까지 최저임금은 8350원에서 9620원으로 약 15% 상승했다.

서울에서 아이스크림 판매점을 운영하는 이모(37)씨는 “원래 아르바이트생을 고용할 계획이었지만, 인건비를 감당하기 어려워서 무인점포로 운영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이러한 추세는 ‘나홀로 사장님’ 통계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 통계청에 따르면 작년에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의 수는 4,267,000명으로, 2008년 세계 금융위기 당시인 4,467,000명 이후로 가장 많았다.

이러한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들은 혼자서 일하거나 가족과 함께 일하면서 임금을 받지 않는 사업체 운영을 뜻하며, 여기에는 무인점포도 포함된다.

무인점포 도난
출처-news1

최저임금위원회에서는 업종별로 최저임금을 구분하여 적용하는 방안을 현재 논의하고 있다.

특히, 음식점업이나 숙박업 등 지불 능력이 낮은 업종은 비교적 낮은 최저임금을 적용하는 것을 중심으로 고려하고 있다.

그러나 노동계는 이러한 접근이 최저임금 제도의 도입 목적에 어긋난다고 강하게 반대하고 있어 실제로 적용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앙대 경제학부 이정희 교수는, “임금이 지나치게 상승하면 신규 고용은 감소할 수밖에 없다”라고 언급했다. 또한, 최근 무인점포와 키오스크의 급증은 이를 명백히 보여주는 사례라고 덧붙였다.

그는 “최저임금을 결정할 때, 업종이나 지역별로 최저임금을 구분하는 것에 대해 현실적으로 효과가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관심 급상승 콘텐츠

“그럼 실구매가는 얼마에요?” 볼보 EX30 공개, 저렴한 가격에 서로 구매하겠다 난리

더보기

“경쟁자 모두 큰 일” 국내 도입 시급하다던 현대차 싼타크루즈 현재 상황

더보기

“두 눈을 의심했어요” 결국 해낸 BMW, 어떻게 가능했나

더보기

“네? 안 팔린다면서요” 판매량 600% 증가해 초대박 난 기아 ev9

더보기

“좀 더 빨리 출시해 달라..” 30·40이 기다린다는 현대차 캐스퍼 전기차

더보기

“이래도 안 사는 걸 어떡해요” 결국 1,000만원 낮춘 캐딜락 1월 할인

더보기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