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도 제네시스도 아니다” 중고차 판매량 1위는 바로 ‘이 브랜드’



올해의 중고차 순위
벤츠 E클래스가 차지
중고차 판매량 1위
출처 – 벤츠

중고차 거래 플랫폼인 엔카닷컴에서 웹과 앱을 통해 거래된 120만 대가 넘는 차량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벤츠 E클래스 W213 모델이 23년 중고차 검색 및 구매에서 가장 인기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의 중고차, 벤츠 E클래스

엔카닷컴은 지난 28일, 2023년 한해에 걸친 중고차 시장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발표하고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 W213을 ‘올해의 중고차’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해당 모델은 검색량 및 판매량 양 부문에서 선두를 차지했다.

E클래스 W213을 포함한 상위 10위 모델들의 조회수와 구매통계를 살펴보면 초기에 최신 세대 차량에 대한 관심이 많았음을 알 수 있다.

중고차 판매량 1위
출처 – 엔카닷컴

반면 실제 구매된 차량은 대부분 국산과 수입 중대형 세단, 실용적인 대형 RV, 승합차 및 경차들이었다. 특히 그랜저는 HG, IG 뿐만 아니라 최신 모델까지 구매량 상위권에 오르며 올해 가장 많이 팔린 국산차로 뽑혔다.

이어서 그랜저 HG, 그랜저 IG, 그랜드 스타렉스, 그리고 5시리즈(G30)가 종합 구매량에서 2위부터 5위를 기록했으며, 더 뉴 카니발, 팰리세이드, 올 뉴 카니발, 더 뉴 그랜저 IG, 올 뉴 모닝이 6위에서 10위까지 자리했다. 국산차 중에서는 그랜저 HG가 가장 높은 판매량으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벤츠 E클래스 W213은 어떤 차?

메르세데스-벤츠의 준대형 세단 E클래스의 10세대 모델인 W213은 2016년 출시 이후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2022년에는 총 1만 6,300대가 판매되며, 한국 수입차 시장에서 베스트셀러에 오르기도 했다.

중고차 판매량 1위
2017 벤츠 w213 내부 / 출처 – 벤츠

뛰어난 주행 성능과 승차감과 다양한 안전 및 편의사양을 갖추고 있어 지금까지 인기를 끌고 있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유지 보조, 자동 긴급 제동 등 첨단 안전 기능을 기본으로 제공하며,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 등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적용되어 있다.

W213은 벤츠의 기술력과 품질을 집약한 모델로,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세련된 디자인, 뛰어난 주행 성능과 승차감, 다양한 안전 및 편의사양을 갖춘 W213은 프리미엄 준대형 세단을 찾는 소비자들이 많다.

중고차 판매량 1위
2022 벤츠 / 출처 벤츠

중고차 가격에 영향을 미친 요인은..

케이카는 국내 중고차 시장에 유통되는 약 740여 개의 12년 미만 모델들을 대상으로 연간 평균 시세에 대한 분석을 실시했다. 해당 결과에 따르면 중고차 가격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요인으로는 높은 금리, 전기차 시장의 성장, 그리고 완성차 제조사들의 적극적인 신차 판촉을 뽑았다.

중고차 시세는 3월부터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높은 금리와 유가 상승 추세가 소비자의 구매 의욕을 저하시켰다는 분석이다.

중고차 판매량 1위
츨처 – 벤츠

엔카닷컴 관계자는 “국산 세단이 중고차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지만, 벤츠 E-클래스와 같은 수입 세단이 올해 최다 선택을 받은 모델로 나타난 것은 눈여겨볼 사항이다”라고 언급했다.

또한 “가성비를 우선시하는 중고차 시장의 특징을 감안할 때, 구매 과정에서는 대형 SUV/RV와 경차 등 실용적인 차량들이 꾸준히 인기를 보유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관심 급상승 콘텐츠

“그럼 실구매가는 얼마에요?” 볼보 EX30 공개, 저렴한 가격에 서로 구매하겠다 난리

더보기

“경쟁자 모두 큰 일” 국내 도입 시급하다던 현대차 싼타크루즈 현재 상황

더보기

“두 눈을 의심했어요” 결국 해낸 BMW, 어떻게 가능했나

더보기

“네? 안 팔린다면서요” 판매량 600% 증가해 초대박 난 기아 ev9

더보기

“좀 더 빨리 출시해 달라..” 30·40이 기다린다는 현대차 캐스퍼 전기차

더보기

“이래도 안 사는 걸 어떡해요” 결국 1,000만원 낮춘 캐딜락 1월 할인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