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팔리는 걸 어떡해요” 예상 못한 하이브리드 돌풍에 난리 난 현대·기아차



역대 최대 판매량 기록한 하이브리드
하이브리드
출처 – 현대차

글로벌 시장에서의 높은 수요에 힘입어,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올해 하이브리드 차량 판매량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27일 완성차 업계에 따르면, 올해 11월까지 국내에서 판매된 하이브리드 차량의 수가 처음으로 30만 대를 초과하여 역대 최다 기록을 세울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해 21만 1304대보다 최소 40%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현대차그룹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현대차와 기아의 하이브리드 차량 누적 판매량은 총 77만 대에 이르며, 평균 월 7만 대씩 팔렸다. 이에 따라, 올해 총 85만 대의 판매가 예상되고 있다.

하이브리드
출처 – 기아차

2016년에 6만 2000대 수준이었던 하이브리드차 시장 규모가 7년 만에 약 5배로 급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연말까지 하이브리드 전기차(HEV)의 성장세가 지속될 경우, 하이브리드차의 연간 판매량이 역사상 처음으로 경유차 판매량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현대차와 기아의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이들 두 회사는 올해 11월까지 전 세계 시장에서 역대 최고인 76만 7000대 가량의 하이브리드차를 판매했다. 국내 시장에서만 25만 4258대의 하이브리드차가 판매되어 전체 판매량 중 하이브리드차의 비중이 21%에 달했다. 해외 시장에서도 전년 대비 13% 증가한 51만 2000대 이상을 판매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의 하이브리드 시장에서의 급격한 성장과 공급 확대가 가능했던 이유는, 2011년에 세계 최초로 선보인 ‘병렬형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개발이 큰 몫을 했다. 이 시스템을 독자적으로 개발함으로써, 당시 하이브리드 시장을 주도하던 도요타와 GM의 기술 특허를 피하면서 효율성 역시 개선할 수 있었다.

하이브리드
출처 – 현대차

현대차와 기아의 하이브리드 모델들이 해외시장에서도 폭발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11월까지 총 51만 3천 대(선적 기준)가 팔려나가며, 작년 동기간 대비 32% 상승한 76만 7000대의 글로벌 판매를 달성했다. 이 같은 하이브리드 차량의 판매 호조는 현대차와 기아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세계 3위의 자리를 유지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었다.

뚝심있게 개발한 하이브리드 기술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하이브리드 분야에서 경쟁력을 갖춘 배경에는 그들이 엔진과 변속기를 개발하며 쌓은 기계공학적 지식을 토대로 자체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설계한 점이 있다. 하이브리드 차량은 내연기관과 전기모터의 결합으로 이뤄져 있으며, 이는 순수 내연기관 혹은 전기차에 비해 기술적으로 더 복잡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 특별히 여러 주행 환경에서 엔진과 모터의 정교한 지휘가 가능한 제어 기술의 확보가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현대차와 기아가 자체 개발에 성공한 ‘병렬형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기술적 토대는 엔진과 변속기 개발 경험을 통해 쌓인 뛰어난 기계공학 능력에 있다. 엔진은 자동차의 핵심 부품으로 기계공학의 정수로 여겨지며, 기계공학 분야의 모든 기술이 집약된 것으로 평가받는다.

현대자동차는 1991년 대한민국이 자체 개발한 첫 엔진인 ‘알파 엔진’을 탄생시킨 것을 시작으로, 세계적인 완성차 제조업체의 반열에 오르기 위한 다양한 엔진을 지속적으로 개발해왔다. 2019년에는 세계 최초로 CVVD 기술을 통해 엔진의 전반적인 성능을 혁신적으로 강화하는 데 성공했다.

하이브리드
출처 – 현대차

CVVD 기술은 엔진의 운전 상황에 맞춰 흡기 밸브의 개방 시간을 최적화함으로써, 혁신적인 엔진 제어 능력에 창의적인 사고가 결합된 기술로 인정받고 있다. 또한, 2009년에는 완성차 제조사로서 세계에서 세 번째로 6단 자동변속기를 독립적으로 개발하는 데 성공, 글로벌 변속기 시장을 이끌 기술 역량을 확보한 바 있다.

현대차와 기아는 수십 년 간 축적된 기계공학 지식을 활용해 경쟁업체의 특허를 우회하며 동시에 구동 효율이 개선된 혁신적인 첫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양산을 시작한 후에도 성능 향상과 효율성 증가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다.

하이브리드
출처 – 현대차

다양한 차급에 적용하기 위해 각각에 맞춰 조정했고, 효율성을 극대화하려고 듀얼 클러치 트랜스미션(DCT)을 탑재했다. 특히 2020년에는 1.6 터보 엔진으로 180마력을 내는 하이브리드 모델을 선보였다.

또한 연료 효율을 높이기 위해 첨단 소재 기술을 도입하여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무게를 줄이는 동시에, 회생 제동 시스템의 작동 레벨을 조절할 수 있는 패들 시프트 기능도 채택했다.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주요 부품인 배터리 또한 자체적으로 개발하였으며, 지난 8월에 출시된 싼타페 하이브리드 모델에 현대자동차 그룹이 개발한 전용 하이브리드 배터리가 처음으로 사용됐다.

하이브리드
출처 – 현대차

현대자동차와 기아의 관계자는 “내연기관 자동차에서 전기차로의 전환을 가속화하는 동시에, 계속해서 증가하는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전하며, “운전자들에게 우수한 주행 경험과 다양한 친환경 자동차 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지금까지 축적한 모든 기술 개발 능력을 동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심 급상승 콘텐츠

“그럼 실구매가는 얼마에요?” 볼보 EX30 공개, 저렴한 가격에 서로 구매하겠다 난리

더보기

“경쟁자 모두 큰 일” 국내 도입 시급하다던 현대차 싼타크루즈 현재 상황

더보기

“두 눈을 의심했어요” 결국 해낸 BMW, 어떻게 가능했나

더보기

“네? 안 팔린다면서요” 판매량 600% 증가해 초대박 난 기아 ev9

더보기

“좀 더 빨리 출시해 달라..” 30·40이 기다린다는 현대차 캐스퍼 전기차

더보기

“이래도 안 사는 걸 어떡해요” 결국 1,000만원 낮춘 캐딜락 1월 할인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