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이러면 어떡해요” 보조금 못 받는 기아차.. 대체 왜?



기아 니로·쏘울 보조금 제외되고
현대자동차 코나만 보조금 지급 대상에 선정
기아차
출처 – 기아

지난 14일, 프랑스 정부는 최근 전기차 보조금 제도를 개정하고 새로운 지침을 공개했다.

이번에 발표된 일명 ‘프랑스판 IRA(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로 불리우는 전기차 보조금 개편안에서 현대자동차의 코나가 한국차 중 유일하게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모델로 선정됐다.

이번 보조금 지급 개정안은 전기차 제조부터 운송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 대한 환경 평가 점수를 통해 보조금의 지급 여부를 결정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기아차
출처 – 기아

철강, 알루미늄, 원자재, 배터리, 조립, 그리고 운송 등 총 6개 부문에서 배출되는 탄소의 양을 산정하여 80점 만점에 60점 이상을 획득한 전기차에 한해 보조금을 지원하는 제도이다.

현대차 코나만 포함

기아차
출처 – 현대차

이번 평가에서는 탄소 배출량 산정을 위해 적용하는 점수가 지역에 따라 달라졌다. 특히 해상 운송에 의한 탄소 배출 점수가 반영됐다. 유럽에서 멀수록 탄소배출량이 많아 아시아 지역에서 생산하는 차는 좋은 점수를 받기 어렵다.

이에 따라 한국에서 생산하는 기아의 니로와 쏘울이 보조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었고, 체코에서 제조 중인 현대자동차의 코나는 운송 과정에서 감점을 받지 않아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차종으로 남게 됐다.

계산 방식이 유럽산 자동차에 유리하게 작용하면서 시트로엥, 푸조, 르노, BMW, 피아트, 메르세데스-벤츠, 폭스바겐, 볼보 등의 유럽 주요 브랜드 전기차 종류가 보조금 지급 대상 목록에 대거 포함됐다.

기아차
출처 – 현대차

독일 베를린에서 제조된 미국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의 모델 Y와 일본의 토요타, 마쓰다, 닛산 차량도 보조금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한편, 중국에서 생산된 자동차는 대부분이 보조금을 받지 못하게 되면서, 중국에서 제조된 테슬라 모델3도 보조금 혜택을 받을 수 없게 됐다.

기아차
출처 – 현대차

프랑스 정부는 차량의 가격이 47,000유로(약 6,600만 원) 이하이고 무게가 2.4톤 이하인 전기차에 대해 최대 5,000유로(약 710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저소득 가구를 위해서는 7,000유로(약 990만 원)까지 보조금을 확대하여 지급하고 있다.

관심 급상승 콘텐츠

“그럼 실구매가는 얼마에요?” 볼보 EX30 공개, 저렴한 가격에 서로 구매하겠다 난리

더보기

“경쟁자 모두 큰 일” 국내 도입 시급하다던 현대차 싼타크루즈 현재 상황

더보기

“두 눈을 의심했어요” 결국 해낸 BMW, 어떻게 가능했나

더보기

“네? 안 팔린다면서요” 판매량 600% 증가해 초대박 난 기아 ev9

더보기

“좀 더 빨리 출시해 달라..” 30·40이 기다린다는 현대차 캐스퍼 전기차

더보기

“이래도 안 사는 걸 어떡해요” 결국 1,000만원 낮춘 캐딜락 1월 할인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