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아니었다” ‘가장 안전한 차’ 뽑고 보니 ‘반전’



BMW
출처 – bmw

BMW코리아가 21일, 자사의 i5 모델이 ‘2023년 자동차 안전성 평가’에서 최우수 차량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BMW의 ‘i5’는 올해 자동차 안전도 평가에서 전 분야에 걸쳐 높은 점수를 받으며, 평가 대상이 된 10개 차종 중 최고 점수인 93.6점을 얻어 순수 전기차와 내연기관 차량을 포함해 2023년 가장 안전한 차로 인정받았다.

BMW
출처 – bmw

국토교통부의 자동차 안전도 평가(KNCAP)는 1999년부터 시행한 제도로, 신차의 충돌 안전성, 외부 보행자 안전성, 사고 예방 안전성 등을 포함한 3개의 대분류와 21개의 소분류 항목을 통해 국내 판매 차량들의 전반적인 안전성을 평가하여 등급을 매기는 시스템이다.

BMW의 신형 전기차인 ‘i5’는 올해의 안전도 평가에서 전 분야 걸쳐 높은 성적을 거두며, 경쟁 차종 10개 중 최고 점수인 총점 93.6점(100점 만점)을 기록해 2023년 최고의 안전한 차량으로 선정되었다.

BMW
출처 – bmw

특히 탑승객 안전성을 측정하는 ‘충돌 안전성’ 부문에서 거의 만점에 해당하는 59.7점(60점 만점, 99.5%)을 받았다. 또한, 보행자 안전을 평가하는 ‘외부통행자 안전성’과 비상자동제동장치, 차로유지지원장치 등의 ‘사고예방 안전성’ 부문에서도 각각 17.5점(20점 만점, 87.5%), 16.4점(20점 만점, 82%)의 높은 점수를 얻었다.

BMW
출처 – bmw

이날 시상식에 참석한 BMW그룹의 차량 안전 담당 도미닉 슈스터 부사장은 “지난 50년 동안 거듭된 세대를 통해 BMW 5시리즈는 혁신적 기술,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주행 및 안전 성능을 갖추었다. 이번 결과는 BMW가 안전 부문에 있어 갖고 있는 집념과 철학이 인정받은 것이라 생각하여 매우 뿌듯하다”라고 전했다.

BMW
출처 – bmw

한편 지난 10월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된 BMW의 ‘i5’는 뉴 5시리즈 라인업에서 최초로 선보인 순수 전기 모델로, 배출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순수 전기 드라이빙을 실현하며 프리미엄 중형 차량 세그먼트에서 지속 가능한 이동성의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고 있다.

관심 급상승 콘텐츠

“그럼 실구매가는 얼마에요?” 볼보 EX30 공개, 저렴한 가격에 서로 구매하겠다 난리

더보기

“경쟁자 모두 큰 일” 국내 도입 시급하다던 현대차 싼타크루즈 현재 상황

더보기

“두 눈을 의심했어요” 결국 해낸 BMW, 어떻게 가능했나

더보기

“네? 안 팔린다면서요” 판매량 600% 증가해 초대박 난 기아 ev9

더보기

“좀 더 빨리 출시해 달라..” 30·40이 기다린다는 현대차 캐스퍼 전기차

더보기

“이래도 안 사는 걸 어떡해요” 결국 1,000만원 낮춘 캐딜락 1월 할인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