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말한 현시점 대한민국 경제 상황



앞으로 금리인상 가능성 있어
하반기 경제성장률 높아질 것
이창용한국은행총재
출처 – 연합뉴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25일, 자신을 제외한 금융통화위원회 위원들이 이번 금리 인상기의 최종금리 수준으로 3.75% 가능성을 열어둬야 한다는 의견에 모두 동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총재는 금통위 통화정책방향 회의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준금리를 3.5%로 동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금리 인하 시기상조

이 총재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둔화하고 있지만 근원물가 둔화 속도는 예상보다 더디며, 미 연방준비제도가 금리 인상을 계속할지 중단할지에 따라 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더 지켜봐야 하기 때문에 (추가 인상 가능성을) 열어둔 것” 라고 두 가지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물가 상승률이 확실하게 2%에 수렴할 것을 증명하기 전까지, 기준금리 연내 인하 시기를 언급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총재는 현재 금리를 300bp 이상 올린 상태에서 물가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주의깊게 관찰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그는 미 연준과 관련하여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에서는 선제적으로 인하 결정을 내리기보다는 검토한 후 결정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부동산을 바라보는 시민
출처 – 연합뉴스

이어 시장이 “한은이 (금리를) 더 올리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을 하면서 겁을 준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우리는 옵션을 얼어놓고 물가와 데이터를 분석하여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호주도 홀드(동결)할 거라 생각했는데, 지난달에 금리를 올리기로 했다면서 따라서 한국도 절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말아달라고 강조하며, “적어도 금통위원들이 상황을 살펴볼 필요성을 느꼈다는 것은 금리 인상이 가능하다는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총재는, 연말까지 물가 상승률이 3% 내외로 안정될 가능성은 이전 달보다 높아지긴 했지만, 연말 이후 2%대로 하락할지에 대한 확신은 오히려 줄어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환율과 관련된 금리 격차 결정 프레임을 벗어나달라는 의견을 제시하며, 한미 금리 격차가 1.75% 포인트로 벌어질 경우에는 절하 우려가 많다는 경고를 내놓았습니다. 또한, 경험상 이자율 격차가 커져도 미 중앙은행이 금리를 추가로 인상하지 않을 것이라는 시그널을 보내면서 환율이 몇 주간 하락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 총재는 그동안 예상하던 것보다 정보기술(IT) 경기와 중국 경제 회복 속도가 저조하여, 우리 경제의 성장률 전망치를 1.6%에서 1.4%로 하향 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IT 요인을 제외하면 우리 경제 성장률은 1.8% 수준을 유지하는 것으로 보이며, 하반기에 들어서면서 경제 성장률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부동산 과열 가능성 낮아

부동산 시장이 다시 상승세로 돌아설 가능성에 대한 우려에 대해, 해당 분야 전문가들은 “잠재성장률이 아직 이전 수준에 도달하지 못하고 이자율도 높은 수준에 머물러 있기 때문에, 단기적으로 부동산 시장이 과열되거나 불안해질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이 총재는 작년에 부동산 가격이 급격히 하락할 때 연간 10~15% 일부 지역에서는 30%까지 하락하며 경착륙을 예상했다고 말하며, 현재는 금리 조정과 정부 정책에 따라 소위 “소프트 랜딩” 또는 “연착륙”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경착륙이 불가능한 경우가 있더라도, 일부 금융기관이나 취약한 계층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있어 전체적인 위기로 번짐을 막기 위해서는 정책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설명을 하였습니다.

이 총재는 금리 정책을 운용할 경우, 금리 인하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는 상황에서는 금융 안정을 중요하게 고려하며, 특히 중장기적으로 가계부채나 전체 부채 문제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또한 당장은 아니더라도 가계부채를 어떻게 중장기적으로 축소할 지, 그리고 통화 정책에 어떻게 기여할지가 매우 중요한 고려 사항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금융기관 연체율이 최근 상승하면서 “금리를 더 올리지 않더라도, 내년 초까지 연체율 상승이 예상된다”라는 발언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과거에 비해서는 낮은 수준이며, 금융기관이 손실을 흡수할 수 있기 때문에 큰 위기는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러나 취약계층 지원에 대해서는 재정 당국과 함께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관심 급상승 콘텐츠

“그럼 실구매가는 얼마에요?” 볼보 EX30 공개, 저렴한 가격에 서로 구매하겠다 난리

더보기

“경쟁자 모두 큰 일” 국내 도입 시급하다던 현대차 싼타크루즈 현재 상황

더보기

“두 눈을 의심했어요” 결국 해낸 BMW, 어떻게 가능했나

더보기

“네? 안 팔린다면서요” 판매량 600% 증가해 초대박 난 기아 ev9

더보기

“좀 더 빨리 출시해 달라..” 30·40이 기다린다는 현대차 캐스퍼 전기차

더보기

“이래도 안 사는 걸 어떡해요” 결국 1,000만원 낮춘 캐딜락 1월 할인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