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려주세요 130층 사람 있어요”.. 에코프로 시총 한달만에 ‘8조’ 증발



전문가 “2차전지 관심 꺼야”
에코프로비엠 목표가 하향 충격
에코프로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황제주, 킹코프로 등 개미 투자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던 ‘에코프로(086520)’의 시가총액이 이달에만 8조원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가는 연이어 전기차 관련주에 대한 경고의 목소리를 내고 있지만, 개인 투자자들의 사랑은 여전해 보인다.

에코프로 주식 종목 토론방에는 “130층에 사람있다. 구조대 언제오냐”, “아저씨 말 듣고 샀는데..” 등의 반응과 “지금이 저점”, “저가 매수합니다” 등 상반된 반응이 나타나고 있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에코프로의 시가총액은 지난 22일 종가(95만7000원) 기준 25조4827억원으로, 지난달 31일(33조4710억원) 대비 7조9883억원이 줄었다. 이달 들어 주가가 23.87% 하락한 결과다.

에코프로는 지난 7월17일 종가 기준 99만원에서 다음날인 18일 111만8000원으로 오르면서 ‘황제주’에 등극했다. 같은 달 26일에는 장중 153만9000선까지 올랐으나 지난달부터 내림세가 뚜렷해졌다. 특히 이달 11일 종가 기준 100만원선을 하회하며 황제주 자리를 반납했고, 13일에는 80만원선까지 밀렸다.

자회사 에코프로비엠(247540) 역시 상황은 비슷하다. 에코프로비엠은 코스닥 시총 1위 자리를 지키고는 있으나 이달 3조6676억원의 시총이 감소했다. 지난 7월 장중 58만원선을 웃돌았던 주가는 28만원선으로 떨어졌다.

에코프로
출처 – 뉴스1

문제는 향후 에코프로를 비롯한 2차전지 종목이 추가 조정을 받을 수 있다는 데 있다. 하반기 들어 테마주 투기 열풍이 점차 시들해진 데다 미국의 긴축 장기화 우려가 커지고 있어서다. 코스피는 지난주 한 달 만에 장중 2500선이 무너졌고, 코스닥은 일주일 내리 내리막길을 걸었다.

여기에 지난 주말 에코프로그룹의 비상장 계열사 에코프로머티리얼즈(450080)의 상장 예비심사 통과 소식도 전해졌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상장은 알려진 악재긴 하지만 ‘중복 상장’ 논란에 따른 주가 하락이 있을 수 있는 만큼 투자자들의 걱정은 늘었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는 22일 한국거래소에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는 그룹 내에서 전구체를 생산하는 기업이다. 전구체는 양극재 원료로 니켈·코발트·망간 등으로 생산된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는 지난해 6652억원의 매출과 39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94%, 140% 증가한 수치다. 2차전지 업종의 높은 성장성과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자체 경쟁력 등을 고려할 때 높은 성장성은 당분간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이 회사의 매출이 대부분 핵심 계열사 에코프로비엠에 원료로 납품하는 내부 매출이라는 점은 우려 사항이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주요 실적이 이미 지주사 에코프로와 계열사 에코프로비엠에 상당 부분 반영돼 있기 때문에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상장 자체가 계열사 내 중복상장으로 인식될 수 있다.

에코프로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그럼에도 개인 투자자들은 이달 들어서도 2차전지 종목을 사 모으고 있다. 개인들은 이달 코스닥 시장에서 에코프로비엠(2213억원)과 에코프로(1813억원), 엘앤에프(066970)(1440억원) 순으로 가장 많이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문가들은 우려의 시선을 거두지 않고 있다. 미국의 긴축이 장기화한다면 성장주가 가장 먼저 타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이미 에코프로로 대표는 2차전지 종목들이 주가 과열 양상을 보여온 만큼 ‘비정상의 정상화’ 과정에서 주가 조정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이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인공지능, 바이오, 로봇, 보안, 2차전지 등 성장주가 시장에 매우 많이 있다”며 “해당 테마 중에서는 2차전지에 대한 관심 자체를 끄는 게 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심 급상승 콘텐츠

“그럼 실구매가는 얼마에요?” 볼보 EX30 공개, 저렴한 가격에 서로 구매하겠다 난리

더보기

“경쟁자 모두 큰 일” 국내 도입 시급하다던 현대차 싼타크루즈 현재 상황

더보기

“두 눈을 의심했어요” 결국 해낸 BMW, 어떻게 가능했나

더보기

“네? 안 팔린다면서요” 판매량 600% 증가해 초대박 난 기아 ev9

더보기

“좀 더 빨리 출시해 달라..” 30·40이 기다린다는 현대차 캐스퍼 전기차

더보기

“이래도 안 사는 걸 어떡해요” 결국 1,000만원 낮춘 캐딜락 1월 할인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