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의 1위 강남구, 자리 빼앗겼다”… 가격 하락 순위에서는 1위 차지해 충격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 4.7% 하락
입주물량 쏟아지며 하락 폭 1위 차지한 강남구
강남-전세-폭락

한 때 ‘강남 불패’로 불리며 부동산 시장에서 크게 흔들린적 없던 서울 강남구가 휘청이고 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아파트 가격이 급락하고 있는 가운데 전세 가격 역시 가파르게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 강남구의 아파트 전세 가격이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에 따르면 30일 KB부동산의 주택가격 동향을 분석한 결과 이달 서울 아파트 3.3㎡당 전셋값의 평균은 2,285만 5,000원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지난 1월 평균 전셋값인 2,398만 3,000원과 비교시 112만 7,000원이 떨어져 -4.7%를 기록했다.

강남구는 지난 1월에 3.3㎡당 전셋값이 평균 3,700만 7,000원 이었는데, 이달에는 3,411만 3,000원으로 289만 4,000원이 떨어져 -7.8%를 기록해 서울에서 가장 큰 폭으로 전셋값이 하락한 곳이 되었다. 이에 따라 이달 전국 아파트의 전셋값 평균 1위는 기존 강남구에서 서초구(3,486만 5,000원)로 바뀌었다.

서울 아파트 전세
사진=겟티이미지뱅크

강남구 외에 전셋값 하락폭이 큰 순위는 동작구(-7.3%), 강북구(-6.7%), 송파구(-5.0%), 성동구(-4.8%) 등의 순으로 하락 폭이 컸다.

고금리 기조로 전세 수요가 줄어들면서 입주 물량이 쏟아지게 되어 강남구 아파트의 전셋값이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강남구에는 지난달 3,375가구 규모의 개포 자이 프레지던스가 입주를 시작했고, 오는 6월에는 489가구 규모의 대치 푸르지오 써밋이, 11월에는 6,702가구 규모의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도 입주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국토교통부의 실거래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강남구 일원동 ‘한솔마을’ 전용면적 84.73㎡의 경우 올해 1월에는 2층이 7억 3,000만원에 신규 전세 계약이 이루어졌다.

그러나 이달에는 같은층이 5억원에 전세계약이 체결되면서 두 달 만에 전세가격이 2억 3,000만원이나 하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아파트 전세
사진=겟티이미지뱅크

강남구 도곡동에 위치한 ‘도곡우성’의 전용 84.83㎡ 13층도 지난 1월에 6억 8,000만원에 전세계약이 진행된 반면, 이달에는 10층이 6억원에 거래되면서 8,000만원이나 떨어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경제만랩 황한솔 리서치연구원은 “부동산의 가격은 수요와 공급에 의해서 결정된다. 따라서, 강남구는 신축 아파트의 입주 물량이 많은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는 전세의 약세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 보고 있다.

한편, 서울의 아파트는 3.3㎡당 평균 매매가가 올해 1월 4,883만 3,000원에서 이달 4,757만 7,000원으로 2.6%하락하였고, 강북구는 이기간 3,087만원에서 2,958만원으로 4.2% 하락하며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한 자치구가 되었다.

관심 급상승 콘텐츠

“그럼 실구매가는 얼마에요?” 볼보 EX30 공개, 저렴한 가격에 서로 구매하겠다 난리

더보기

“경쟁자 모두 큰 일” 국내 도입 시급하다던 현대차 싼타크루즈 현재 상황

더보기

“두 눈을 의심했어요” 결국 해낸 BMW, 어떻게 가능했나

더보기

“네? 안 팔린다면서요” 판매량 600% 증가해 초대박 난 기아 ev9

더보기

“좀 더 빨리 출시해 달라..” 30·40이 기다린다는 현대차 캐스퍼 전기차

더보기

“이래도 안 사는 걸 어떡해요” 결국 1,000만원 낮춘 캐딜락 1월 할인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