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랐다면 진짜 큰일 날 뻔”… 해외여행 시 꼭 알아야 할 에티켓 4가지



한국에선 당연한 문화
현지인에겐 무례하게 느껴질 수도
해외여행 에티켓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독일은 중앙 유럽에 위치한 국가로, 깊은 역사와 다양한 문화를 가지고 있다. 거기에 여러 유럽 국가와의 접근성이 좋아 유럽 여행 시 출발점으로 삼는 경우가 많다.

또한 옥토버페스트(독일 맥주 축제), 카니발 등 전통 문화 축제에 참가하거나, 하이킹, 스키, 사이클링 등 다양한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기 위해 독일에 방문하는 관광객이 많다.

이런 이유로 우리나라 관광객들도 유럽 여행 시 독일을 자주 방문하는데, 에티켓 몇 가지를 미리 알고 가면 여행에 재미를 더할 수 있다.

해외여행 에티켓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시간 준수는 기본

독일에서 가장 중요한 원칙 중 하나는 시간을 정확하게 지키는 것이다. 독일인들은 시간을 ‘골든 타임’처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2~3분의 늦는 것 조차 무례로 여겨진다.

해외여행 에티켓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시간을 준수하는 것은 자기 자신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에 대한 존중을 표현하는 방법 중 하나로 느끼기 때문에 현지인과 약속을 잡았다면, 늦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악수는 빠르고 간결하게

독일에서는 일반적으로 악수를 통해 인사를 나눈다. 새로운 사람을 만나거나, 헤어질 때 악수로 인사를 나누는 경우가 많다. 이는 상호 존중의 표현으로, 성별이나 나이와 관계없이 악수를 주고 받는다.

해외여행 에티켓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일반적으로 손을 가볍게 두 번 흔들며, 상대방을 직접 눈으로 마주본다. 한국처럼 오랫동안 두 손을 잡고 있지 않으며, 악수는 직접적이고 간결한 형태를 띈다.

초면에 사적인 질문 하지 않기

“밥 먹었어?”, “식사 하셨나요?” 같은 질문은 한국에선 간단한 인사로 여겨 잘 모르는 사이에서도 자주 나눈다. 하지만 독일에서 해당 질문은 다소 오해를 살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해외여행 에티켓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한국에선 가벼운 인사로 쓰이지만, 독일에선 “왜 저사람이 나보고 밥 먹었냐고 묻는거지?”라고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는 문화에서 발생하는 차이이기 때문에 불쾌하게 느낄 필요는 없다. 오히려 한국과는 다르게 길을 가다가도 전혀 모르는 사람과 눈이 마주치면 가볍게 목례를 하기도 하고, 웃음을 짓기도 하는 등 다정한 부분도 있다.

지하철에서도 배려를

독일의 지하철은 한국과는 몇 가지 차이점이 있다. 그 중 하나는 승객이 문을 직접 열 수 있는 버튼이 있다는 점이다. 이에 따라 승차하려는 사람들을 위해 이미 탑승한 사람들이 문을 열어주는 것이 관례다.

해외여행 에티켓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독일 지하철은 배차 간격이 한국 처럼 짧지 않기 때문에 한 번 놓치면 10~20분씩 기다려야 하는 경우가 많다. 대부분의 승객들도 이를 알기 때문에 뛰어오는 사람이 있다면 일부러 승차 버튼을 눌러 기다려준다.

관심 급상승 콘텐츠

“그럼 실구매가는 얼마에요?” 볼보 EX30 공개, 저렴한 가격에 서로 구매하겠다 난리

더보기

“경쟁자 모두 큰 일” 국내 도입 시급하다던 현대차 싼타크루즈 현재 상황

더보기

“두 눈을 의심했어요” 결국 해낸 BMW, 어떻게 가능했나

더보기

“네? 안 팔린다면서요” 판매량 600% 증가해 초대박 난 기아 ev9

더보기

“좀 더 빨리 출시해 달라..” 30·40이 기다린다는 현대차 캐스퍼 전기차

더보기

“이래도 안 사는 걸 어떡해요” 결국 1,000만원 낮춘 캐딜락 1월 할인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