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안 팔리길래…” 현기차, 전기차 판매 부진에 이런 결정 내렸다



현대기아차 ‘EV 세일 페스타’ 개최
전기차 할인 및 저금리 혜택 제공
전기차
현대 아이오닉 5 (출처-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구매 고객 대상으로 특별한 할인 이벤트를 준비했다. 현대자동차는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확대 정책에 맞추어 ‘EV 세일 페스타’를 개최해 연말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EV세일페스타’를 통해 각 차종별로 정상가 기준 아이오닉 5 400만 원, 아이오닉 6 400만 원, 코나EV 200만 원 등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이에 따라, 아이오닉 5를 구매하는 고객의 경우, 제조사에서 제공하는 할인, 충전 크레딧, 그리고 정부의 보조금 등을 합치면 총 480만원의 할인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전기차
현대 아이오닉 6 (출처-현대자동차)

기아도 EV6에 대해 320만 원, 그리고 니로EV에 대해서는 120만 원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여기에 월별 재고 할인까지 더하면, EV6는 최대 484만 원, 니로 EV는 최대 344만 원, 그리고 니로 플러스는 최대 444만 원까지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또한, 기아는 ‘E-라이프 서포트’ 할부 서비스와 최대 60개월까지 저금리 혜택을 지원한다. 더불어 EV9을 구매한 고객들에게는 충전요금 1년치에 해당하는 약 100만 원 상당의 멤버십 포인트를 제공한다.

전기차
기아 EV9 (출처-기아자동차)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전기승용차 구매 보조금 지원 확대 정책과 연계해 고객들의 성원과 사랑에 보답하고자 할인 혜택을 마련했다”며 “현대차의 다양한 인기 전기차를 준비했으니 차량 구매를 고려하고 있는 고객분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전기차 보조금 지급액 780만 원 까지 확대

전기차
기아 EV 6 (출처-기아자동차)

최근 정부는 전기차에 대한 최대 보조금 지급액을 780만 원까지 확대 시켰다. 더불어 환경부는 5,700만 원 미만의 전기차 가격 인하에 따른 국비 보조금을 확대하는 결정도 내렸다.

이에 따라, 차량 가격이 5,600만 원이며, 680만 원의 보조금이 제공될 경우, 제조사가 500만 원을 할인하면 추가로 100만 원을 받아 총 780만 원의 보조금을 지급하게 된다.

또한, 차량가격이 4,600만 원이며, 660만 원의 국비 보조금이 포함될 경우, 제조사로부터 200만 원의 할인을 받게 되면 추가로 35만 원의 보조금이 주어져 총합 695만 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다만, 이 혜택은 단, 5700만 원 이상 전기차는 해당되지 않는다.

전기차
기아 니로 EV (출처-기아자동차)

게다가, 법인 및 개인사업자는 2년간 단 한 대의 전기차만 구매할 수 있었던 기존 규정이 변경되어, 한 번에 다수의 전기차를 구매하더라도 정부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인 ‘이피트(E-pit)’를 통해 국내 전기차 생태계 구축을 위한 핵심 사업인 초고속 충전 인프라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피트 충전소는 고객들의 전기차의 충전 편의성을 높이고 국내 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구축된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로 출력량 기준 국내 최고 수준인 350kW급 초고속 충전설비를 갖추고 있다.

전기차
E-pit 충전소 (출처-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은 이피트 충전소를 서해안 고속도로 화성휴게소, 을지로 센터원, 국립중앙과학관 등 도심과 고속도로 각지에 총 214기를 운영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초고속 충전 인프라를 계속해서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관심 급상승 콘텐츠

“그럼 실구매가는 얼마에요?” 볼보 EX30 공개, 저렴한 가격에 서로 구매하겠다 난리

더보기

“경쟁자 모두 큰 일” 국내 도입 시급하다던 현대차 싼타크루즈 현재 상황

더보기

“두 눈을 의심했어요” 결국 해낸 BMW, 어떻게 가능했나

더보기

“네? 안 팔린다면서요” 판매량 600% 증가해 초대박 난 기아 ev9

더보기

“좀 더 빨리 출시해 달라..” 30·40이 기다린다는 현대차 캐스퍼 전기차

더보기

“이래도 안 사는 걸 어떡해요” 결국 1,000만원 낮춘 캐딜락 1월 할인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