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도 BMW도 아니었다” 극한 테스트 통과한 전기차 알고보니 ‘반전’

댓글 17

기아 전기차 EV9, 혹한기 테스트 진행
기아 EV9
출처 – 기아

기아의 새로운 전기 SUV 모델 EV9가 유럽에서 진행된 극한의 추위 속에서도 주행 성능이 크게 저하되지 않는 인상적인 테스트 결과를 보였다. 일반적으로 전기차의 배터리는 날씨 변화에 민감하다.

주변 온도가 낮을 수록 배터리 성능이 저하되기 때문에 겨울철 주행거리가 줄어든다. 하지만 EV9는 혹독한 추위에서도 주행 거리가 줄어들지 않는 등 우수한 능력을 선보였다.

기아 EV9, 영하에서도 약 384km 주행

기아 EV9은 에너지 손실을 줄이고 배터리가 적정 온도에서 작동할 수 있도록 히트펌프 및 배터리 사전 조절 기능이 장착되어 주행 가능 거리를 늘린다.

기아 EV9
출처 – 기아

일반 배터리를 사용하는 전기차는 날씨 변화에 상당히 민감하다. 극심한 기후 상황은 효율성을 저하시킬 뿐만 아니라 충전 속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

유튜버 ‘CarExplorers’는 최근 스웨덴에서 듀얼 모터 4륜 구동 EV9을 활용해 혹한기 주행 시 주행 거리 감소 현상을 직접 실험했다.

실제 주행 테스트 결과, 영하의 기온에서 차량은 대략 384km(239마일)를 주행할 수 있었고, 평균 에너지 소비율은 100마일당 43.4kWh로 1kWh당 대략 3.7km(2.3마일)로 기록됐다. 이 데이터에 따르면 약 15%의 에너지가 손실된 것인데, 이는 비교적 효율적인 수치로 볼 수 있다.

기아 EV9
출처 – 기아

단일 모터, 1회 충전시 약 634km 주행가능

기아 EV9은 76.1kWh과 99.8kWh, 두 가지 배터리 옵션이 제공되며 가장 높은 효율을 자랑하는 모델은 단일 모터를 탑재한 롱레인지 버전이다.

기아 EV9
출처 – 기아

EPA 조사 결과, 후륜 구동 방식의 기아 EV9 “Long Range” 버전은 완충 시 대략 489km(304마일)를 운행할 수 있으며, 100마일당 38kWh로 매우 효율적인 연비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WLTP 기준으로 단일 모터를 장착한 EV9는 한 번의 충전으로 대략 634km(394마일)를 주행할 수 있고, 4륜 구동 버전의 경우 대략 505km(314마일)를 달릴 수 있다고 한다.

기아 ev9
EV9/출처-기아자동차

한편, 기아는 최근 EV9 모델을 해외 시장에 출시했으며 미국 내 첫 번째 배송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관심 급상승 콘텐츠

“그럼 실구매가는 얼마에요?” 볼보 EX30 공개, 저렴한 가격에 서로 구매하겠다 난리

더보기

“경쟁자 모두 큰 일” 국내 도입 시급하다던 현대차 싼타크루즈 현재 상황

더보기

“두 눈을 의심했어요” 결국 해낸 BMW, 어떻게 가능했나

더보기

“네? 안 팔린다면서요” 판매량 600% 증가해 초대박 난 기아 ev9

더보기

“좀 더 빨리 출시해 달라..” 30·40이 기다린다는 현대차 캐스퍼 전기차

더보기

“이래도 안 사는 걸 어떡해요” 결국 1,000만원 낮춘 캐딜락 1월 할인

더보기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