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잘 팔린다고?” 기아 모닝이 해외에서 불티나게 팔리는 이유



호주에서 국민 경차 위치에 올라..
영국에서도 누적 25만 대 판매로 인기
기아 모닝
기아 모닝 (출처-기아자동차)

기아의 소형차 ‘피칸토(Picanto · 국내명 모닝)’가 최근 호주에서 팬데믹 이후 눈에 띄는 월별 판매 성적을 이루며 ‘대중적인 소형차’로 주목 받고 있다.

현지시간으로 18일, 호주 자동차 등록 통계청(VFACTS)의 데이터에 따르면, 기아 피칸토는 지난달에 비해 전년 대비 판매가 54% 늘어 나면서, 총 978대를 팔았다.

이것은 호주에서 매월 80,000대의 차량이 판매되는 것을 고려할 때 더욱 특별한 성과로 간주된다. 2004년에 등장한 첫번째 피칸토는 2011년까지 대략 83,000대가 팔렸으며, 그 후에 이어진 2세대 모델은 82,000대 이상의 판매량을 달성했다.

기아 모닝
기아 모닝 (출처-기아자동차)

지난 2017년에는 3세대 피칸토가 GT-시리즈를 내세우며 총 84,000대를 출하하는 결과를 보여주었다.

영국에서도 잘 나가는 기아 모닝

기아 모닝
기아 모닝 (출처-기아자동차)

호주에서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생산 및 운송 비용의 증가와 함께 강화된 보안 규정, 충돌 방지 시스템의 표준화에 따라 2만 달러 미만의 신형 자동차는 사실상 없어진 상황이다.

2019년, COVID-19 대유행 이전에는 오스트레일리아에서 피아트, 혼다, 현대 자동차, 마쓰다, 미쯔비시, 스즈키, 토요타 등 19개 브랜드를 포함한 총 60개 차종이 2만 달러 이하의 가격 범위로 출시됐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기아의 피칸토와 MG 3 코어 오토만이 이 가격 범위에서 거래되고 있다.

기아 모닝
기아 모닝 (출처-기아자동차)

기아 호주지사는 “현존하는 주문 요구를 만족시키는 생산 증대와 함께 역대급의 새로운 주문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더불어 “공급 체인을 효율적으로 관리하여, 새로운 자동차 주문이 들어오면 다음 달에 즉시 전달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라고 부연 설명했다.

반면에, 기아 피칸토는 호주를 지나 영국에서도 크게 인기를 누리고 있다. 2004년에 영국에서 처음 선보인 피칸토는 지난 8월에 총 판매량이 25만 대를 초과했다.

기아 모닝
기아 모닝 (출처-기아자동차)

기아는 지역적 요구를 빠르게 충족시키기 위해 3세대 피칸토의 일부 업그레이드 버전을 호주와 영국 등의 시장에 조금 일찍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현행 모닝의 수출형 피칸토는 유럽 현지에서 약 2,200만~2,300만 원부터 판매되며, GT라인의 시작가는 2,500만 원대다.

기아 모닝
기아 모닝 (출처-기아자동차)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전방 충돌방지 보조, 하이빔 보조, 폰 프로젝션이 지원되는 8인치 디스플레이, 원격 시동 기능 등 첨단 편의 및 안전 사양이 유럽 사양에도 동일하게 적용될 것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신형 피칸토의 출시 가격은 이보다는 소폭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관심 급상승 콘텐츠

“그럼 실구매가는 얼마에요?” 볼보 EX30 공개, 저렴한 가격에 서로 구매하겠다 난리

더보기

“경쟁자 모두 큰 일” 국내 도입 시급하다던 현대차 싼타크루즈 현재 상황

더보기

“두 눈을 의심했어요” 결국 해낸 BMW, 어떻게 가능했나

더보기

“네? 안 팔린다면서요” 판매량 600% 증가해 초대박 난 기아 ev9

더보기

“좀 더 빨리 출시해 달라..” 30·40이 기다린다는 현대차 캐스퍼 전기차

더보기

“이래도 안 사는 걸 어떡해요” 결국 1,000만원 낮춘 캐딜락 1월 할인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