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차 없어서 못 팔아요” 토요타 미니밴 알파드, 1억 넘어도 ‘완판’



사전 계약에서 공급량을 뛰어 넘어..
토요타 미니밴 알파드
출처 – 토요타

토요타 미니밴 알파드의 가격이 1억원에 가까워도 불구하고, 올해의 판매 물량이 완전히 소진될 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한국토요타자동차의 21일 정보에 따르면, 지난달부터 시작된 알파드의 사전 계약이 이미 올해의 예상 공급량을 초과했다. 그 결과 일부 예약 고객들은 내년까지 차량 수령을 기다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알파드는 새 모델로서 세계 시장에 발매된 지 3개월밖에 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공급 부족이 발생하여, 일부 고객들은 차량 출고 지연을 겪을 수 있다”라고 한 관계자가 한국토요타자동차를 대표해 전했다. 그는 정확한 수량은 공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다양한 편의 사양이 적용된 토요타 미니밴 알파드

알파드의 내부는 최상의 편안함을 제공하도록 세심하게 디자인되었다.

토요타 미니밴 알파드
토요타 미니밴 알파드/출처-토요타코리아

12.3인치 디지털 클러스터와 14인치 센터 디스플레이는 선명하고 직관적인 정보를 제공하도록 설계되었으며,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파노라마 뷰 모니터, 디지털 룸미러 등 첨단 기능도 적용됐다.

더불어, 프리미엄 미니밴만의 편의 사양 중 특별한 것으로, 좌우 독립 전동 파노라마 문루프와 원터치 오픈 슬라이딩 도어 등이 추가되어 있다.

운전석은 기본적으로 열선, 통풍, 메모리 기능을 통합하며, 고급 나파 가죽 마감으로 뛰어난 착석감을 제공한다.

토요타 미니밴 알파드
토요타 미니밴 알파드/출처-토요타코리아

또한, 스티어링 휠은 천연 가죽과 우드 패턴 가니쉬가 적용되어, 조작감과 고급스러움을 동시에 제공다.

토요타 미니밴 알파드
토요타 미니밴 알파드/출처-토요타코리아

2열 좌석에는 이그제큐티브 라운지 시트가 탑재되었으며 다양한 편의 기능이 있다. 또한, 브랜드 최초로 등받이와 암레스트에 저반발 메모리폼을 사용하여 진동을 최소화하였고, 우레탄 소재의 체압 분산 기능이 있는 좌판 쿠션을 통해 장거리 주행 시의 피로도를 줄여준다.

알파드, 고급 밴 시장 판도 바꿀까?

토요타 미니밴 알파드의 인기는 그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에서 기인한다. 이그제큐티브 라운지 시트와 같은 2열 특화 사양의 넓은 적용과 2.5리터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통한 13.5km/L의 뛰어난 연비는 주요 매력 포인트로 작용한다.

토요타 미니밴 알파드
토요타 미니밴 알파드/출처-토요타코리아

또한, 병행 수입 판매 가격에 비해 토요타 공식 경로로 수입하는 가격이 9920만원으로 2000~3000만원 가량 저렴한 것도 소비자들에게 큰 매력으로 작용한다.

전문가들은 “기업들이 알파드에 대해 점점 더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이는 카니발 하이리무진이 지배하던 고급 밴 시장의 트렌드가 변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주장한다.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관심 급상승 콘텐츠

“그럼 실구매가는 얼마에요?” 볼보 EX30 공개, 저렴한 가격에 서로 구매하겠다 난리

더보기

“경쟁자 모두 큰 일” 국내 도입 시급하다던 현대차 싼타크루즈 현재 상황

더보기

“두 눈을 의심했어요” 결국 해낸 BMW, 어떻게 가능했나

더보기

“네? 안 팔린다면서요” 판매량 600% 증가해 초대박 난 기아 ev9

더보기

“좀 더 빨리 출시해 달라..” 30·40이 기다린다는 현대차 캐스퍼 전기차

더보기

“이래도 안 사는 걸 어떡해요” 결국 1,000만원 낮춘 캐딜락 1월 할인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