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5만대나 리콜” 결함 발견된 자동차는 바로 ‘···’



제작상 결함으로 리콜 진행하는
완성차 제조업체들
결함 자동차
토레스/출처-KGM

KG모빌리티와 기아가 만든 약 5만 대 차량에서 제작상의 결함이 확인되어, 이 회사들이 자진하여 리콜 조치를 진행한다.

10개 차종, 총 5만9782대 리콜

국토교통부는 지난 14일, KG모빌리티, 기아, 혼다코리아, BMW코리아, 한국토요타자동차가 제작 또는 수입해 판매한 10개 차종, 총 59,782대에서 확인된 제작 결함으로 인해 자발적 리콜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KG모빌리티의 중형 SUV인 토레스 58,103대에서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의 조향보조 기능을 해제할 때 경고음이 울리지 않는 문제가 발견됐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오는 12월 28일부터 해당 차량에 대한 리콜이 진행될 예정이다.

자동차 결함
출처-국토교통부
자동차 결함
출처-국토교통부

기아자동차의 카니발 875대가 엔진 내 연료 분사를 제어하는 센서의 연결 커넥터에 제조 결함이 있어 차량 정지 위험이 발견되었으며, 해당 문제에 대한 리콜 조치가 20일부터 실시된다.

혼다 어코드 및 어코드 하이브리드 두 모델의 총 730대에서 운전석 안전 벨트 고정장치가 안전 규정에 맞지 않는 결함이 확인됐다. 이와 관련하여 22일부터 시정 작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BMW X3 xDrive20i 모델 등 5가지 차종 총 38대에서 조향장치 부품 중 연결 기어에 고정된 모터 결함이 발견됐다. 이 결함으로 인해 기어가 손상되거나 조향 능력이 저하될 위험이 있으며, 이에 따라 오는 15일부터 해당 차량들에 대한 수리 조치가 시작될 예정이다.

자동차 결함
출처-국토교통부
자동차 결함
출처-국토교통부
자동차 결함
출처-국토교통부

토요타 GR86 모델 36대에서 설계상의 결함으로 인해 방향지시등과 비상 점멸 신호등이 일시적으로 작동하지 않는 현상이 확인됐다. 해당 문제에 대한 시정 작업은 12월 14일부터 진행되고 있다.

결함 자비 수리 시 보상 신청 가능

각 자동차 제작사는 결함을 수정하는 방법을 차량 소유주에게 우편물과 모바일 문자메시지를 통해 안내하고 있다.

차량이 리콜 대상에 해당하는지와 그 결함의 세부 정보를 직접 알아보고 싶다면 자동차리콜센터 홈페이지에서 차량 번호와 차대 번호를 입력해 확인이 가능하다.

자동차 소유주가 결함을 개인적으로 수리한 상황이라면, 자동차관리법을 기준으로 제조회사에 수리비용을 보상받을 수 있는 신청을 할 수 있다.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관심 급상승 콘텐츠

“그럼 실구매가는 얼마에요?” 볼보 EX30 공개, 저렴한 가격에 서로 구매하겠다 난리

더보기

“경쟁자 모두 큰 일” 국내 도입 시급하다던 현대차 싼타크루즈 현재 상황

더보기

“두 눈을 의심했어요” 결국 해낸 BMW, 어떻게 가능했나

더보기

“네? 안 팔린다면서요” 판매량 600% 증가해 초대박 난 기아 ev9

더보기

“좀 더 빨리 출시해 달라..” 30·40이 기다린다는 현대차 캐스퍼 전기차

더보기

“이래도 안 사는 걸 어떡해요” 결국 1,000만원 낮춘 캐딜락 1월 할인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